與 “더민주, 대북지원 스스로도 반신반의…핵 포기가 우선”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이 ‘북한 수해 복구 지원에 정부가 직접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주장에 대해 “안보와 민생의 우선적인 가치가 무엇인지 먼저 고민하라”고 비판했다.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은 19일 현안관련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 측에서 우리 정부에 공식적인 지원 요청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주장을 하고 나선 더민주의 모습에 실망을 금치 못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현재 한반도는 북한의 끊임없는 핵실험과 도발로 인해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더민주 스스로도 이런 상황에서는 정부의 대북 지원이 어렵다는 것을 인정하면서, 지원에 나서라고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앞뒤가 맞지 않는 요구인 동시에 외교적으로나 정치적으로도 적절한 조치가 될 수 없다”는 것이 새누리당의 기본 입장이다. 김 대변인은 이에 따라 “북한의 핵 포기와 도발 중단 선언이 무엇보다 우선돼야 한다”며 “그것만이 핵개발로 인한 한반도의 안보 불안을 해결할 수 있는 길이며, 북한이 국제사회로부터 책임 있는 주체로 인정받을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현재 우리 역시 역대 최대 규모의 지진과 수해 발생, 콜레라 등의 여파로 민생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는 외면한 채 더민주 스스로도 반신반의하는 북한 지원을 들고 나오는 것은 옳지 못한 처사이다. 다만, 새누리당은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적이고 간접적인 수해복구 지원에는 찬성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