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전문가 “한국, 7.0 이상 지진 발생…30만명 사망”

[헤럴드경제]일주일 만에 경북 경주에서 또 규모 4.5 지진이 발생해 전국이 공포에 휩싸인 가운데 한국에서의 규모 7.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20일 동아닷컴은 일본 지진조사위원회 히라타 나오시(平田直) 도쿄대 교수 말을 인용해 한국에서 앞으로 규모 7.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히라타 교수는 “과거 데이터를 보면 한반도에서 100년, 200년마다 규모 6.0 이상의 강진이 발생했고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한 적도 있다”면서 “한반도는 최근 20∼30년 동안 비교적 지진이 많지 않았던 시기”라고 설명했다.


홍태경 연세대학교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도 “과거 역사 기록을 보게 되면 규모 7 정도까지 발생한 전력이 있다”면서 한목소리를 냈다.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홍 교수는 “규모 7.0 정도의 지진이 동일본대지진에 의한 효과에 의해 시기가 앞당겨졌을 가능성이 있다”며 “과거 지진 연구에 의하면 이 정도 힘이 쌓이면 지진이 촉발되는 사례들이 많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규모 7.0 정도만 되는 지진이라도 과거 아이티 지진 예를 보듯 30만명 이상이 사망할 수 있는 엄청난 지진”이라며 “지진 전문가들도 그 우려 때문에 걱정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