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의 감성판타지 ‘가려진 시간’, 11월 개봉 확정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잉투기’의 엄태화 감독의 신작 ‘가려진 시간’이 11월 개봉을 확정했다.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단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단 한 소녀 ‘수린’(신은수)의 특별한 사랑을 그린 영화다.

영화는 까다로운 심사로 유명해 대상작이 선정되지 않았던 미장센단편영화제에서 3년 만에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대상에 오른 단편 ‘숲’(2012)을 연출하고 독립영화 ‘잉투기’로 주목받은 엄태화 감독의 신작이다. 


‘검은 사제들’, ‘검사외전’에 이어 데뷔 이래 첫 감성 판타지에 도전하며 순수한 소년의 모습으로 돌아온 강동원의 새로운 변신은 더욱 기대를 모은다. 더불어 300:1의 경쟁률을 뚫고 강동원의 상대역으로 발탁된 10대 신예 신은수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더했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가려진 시간’의 티저 포스터는 신비로운 느낌을 지닌 둘만의 공간 속 성민과 수린의 아련한 모습을 담았다. 아름답고 비밀스러운 공간, 홀로 계단에 앉아 수린을 바라보는 성민과 그런 성민에게 손을 내미는 수린의 모습, 거기에 어우러진 “세상은 믿지 않은, 너만은 믿어준 ‘가려진 시간’”이라는 카피는 ‘가려진 시간’이라는 신선한 설정과 두 사람의 특별한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