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공공시설물 내진율 35%에서 70%까지 확대…지진 대응책 내놔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지난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사상 최대의 지진을 계기로 지자체 차원의 ‘지진대응 5개년 종합대책’을 내놨다.

김관용 도지사는 19일 경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2021년까지 공공시설물 내진율을 35%에서 70%대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또 현재 34%에 불과한 민간 건축물 내진율도 50%까지 높이겠다는 대책도 발표했다.

이를 위해 도는 지방비로만 추진해 오던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사업에 국비지원이 가능하도록 정부와 정치권을 설득해 나갈 방침이다.

[사진=김관용 경북도지사가 19일 경북도청에서 ‘지진대응 5개년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더불어 법 강화 전 지어진 3층 이상 또는 500㎡이상 민간 건축물에 내진기능을 보강하게 되면 지방세는 물론 국세도 감면 받을 수 있도록 정부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도는 ‘지진 안전성 표시제’를 내진설계 대상인 모든 건축물로 확대하고 지진 관측과 지진·해일경보시스템도 대폭 확충한다.

기상청과 협의 도내 지진관측소를 23곳에서 40곳으로, 79곳에 운영 중인 지진·해일경보시스템을 150곳으로, 운동장 등에 지정돼 있는 745개의 지진 대피소도 1000곳으로 확대한다.

학교교실·마을회관·경로당 등 이재민 수용시설도 내진기능을 연차적으로 보강한다.

도민안전실 내에 지진방재팀을 구성하고 지진 전문가를 채용한다.

대구경북연구원 내에 지진 전담연구팀도 꾸린다.

지진전문가, 교수, 공무원으로 구성된 ‘경북도 지진대응 포럼’을 구성한다.

김 지사는 “9.12 지진을 반면교사로 삼고 경북도가 앞장서 정부를 설득해 제도를 고치고 예산이 대대적으로 투입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