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美 10대 임산부 총격 사망…900g 아기는 기적의 생존

○…미국 시카고에서 임신 6개월인 10대가 총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배 속에 있던 아기는 기적적으로 생존했다.

19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께 시카고 남부 주택가에서 페러셰이 비어드(19)가 폭력조직원이 쏜 총에 맞았다. 가족들은 비어드가 임신 6개월인 상태였으며, 이미 4살 된 딸이 있다고 밝혔다. 비어드는 사건발생 당시 한 남성(26)과 함께 주택가 도로에 정차된 차 안에 앉아있다가 옆으로 다가온 차량 한 대에서 발사된 총탄에 맞았다. 경찰은 동승한 남성이 아기 아빠이고, 폭력조직에 가담해있다며 “비어드는 목에 총을 맞았고, 남성은 목과 가슴에 총을 맞았다”고 밝혔다.

비어드는 시카고 노스웨스턴대학 부속병원으로 옮겨진 후 30분 만에 사망했다. 하지만 의료진은 배 속에 있던 아기를 살려냈다. 12월 출산 예정이었던 이 여자 아기 체중은 겨우 900g. 가족들은 아기에게 ‘기적’이란 뜻의 ‘미러클’(Miracle)이란 이름을 붙였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