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백두산에서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연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농심은 이달 26일 열리는 제18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1차전을 백두산 백산수공장에서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오랜 시간 명성을 쌓아온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을 통해 백산수를 홍보하고, 중국 생수시장 공략에 속도를 더한다는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이번 개막식에는 중국공영 중앙방송인 CCTV와 연변TV는 물론 지면과 온라인 매체 등 많은 중국언론이 참석 예정”이라며 “이들 매체가 바둑대회는 물론 백두산 천혜의 자연 환경을 알리게 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대회가 열리는 백두산 백산수공장]

농심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은 중국에서 인기 스포츠 종목인 바둑으로 신라면 브랜드를 알리자는 취지에서 1999년 시작됐으며, 농심 중국사업 성장의 역사와 함께 해왔다. 농심은 지난 17회 대회부터 우승상금을 국내ㆍ외 통틀어 최고 수준인 5억원으로 인상해 대회의 위상을 더욱 높였다.

농심 관계자는 “매년 상해에서 치러지는 결승대회는 중국 CCTV, 상해TV, 인민일보 등 다수의 중국 언론사에서 보도할 정도로 관심이 높다”며 “한국의 이세돌과 중국의 커제가 맞붙었던 지난 17회 대회의 결승전은 기보 중계 온라인 사이트에 100만명에 가까운 중국 바둑팬이 몰릴 만큼 큰 관심을 끌었다”고 설명했다.

농심이 그 동안 신라면배 바둑대회를 북경, 상해, 중경 등 대도시에서 열었던 것과 비교하면 다소 파격적인 장소를 선택한 것도, 백산수의 중국 시장 공략을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분석이다.

농심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의 흥행에 힘입어 농심의 중국 사업도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에서 해마다 최대실적을 올리고 있으며, 올 상반기에는 전년 동기대비 24.2% 성장한 8억2273만 위안의 매출을 기록했다.

농심의 이 같은 성장은 중국 동부 연안의 대도시를 기반으로 점차 내륙까지 공략해 들어가는 영업정책과 더불어 신라면배 바둑대회의 흥행이라는 요소도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농심은 그 동안 라면 중심의 성장기반 위에, 지난해부터 생산량이 대폭 늘어난 백산수로 폭발적인 성장을 이루어낸다는 계획이다.

한편, 농심 백두산 백산수공장은 농심이 창립이래 최대 규모인 2000억원을 투자해 설립한 공장이다. 농심은 백두산 백산수공장을 세계 최고의 수원지인 백두산의 물을 사람의 손을 거치지 않은 채 그대로 담을 수 있는 ‘스마트 팩토리’로 설계했으며, 지난 2015년 10월부터 가동을 시작했다.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은 세계 유일의 국가대항전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선수는 이세돌 9단, 강동윤 9단, 박정환 9단, 김지석 9단, 이동훈 8단 등 5명이다. 대회 규정에 따라 선발된 4명에, 최근 세계적으로 바둑열풍을 불러일으킨 주역이자 농심 신라면과 백산수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이세돌이 와일드카드로 합류했다. 2차전은 11월 중 부산에서, 결승대국은 내년 2월 중 상해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