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한진해운 지원방안 새 묘수 찾기 ‘고민중’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대한항공이 한진해운발 물류대란 해소를 위해 추진하던 긴급자금 지원 방안이 사실상 힘들어지면서 진퇴양난에 빠졌다.

한진해운이 보유한 롱비치 터미널을 담보로 선취득해 600억원을 지원하려던 대한항공의 계획은 지난 18일 이사회에서 배임 논란 등으로 브레이크가 걸려있는 상태다.

여기에 롱비치터미널을 담보로 잡기 위해선 한진해운이 이미 담보 대출을 받은 6개 해외금융기관 동의 등의 절차가 필요한데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대한항공이 한진해운을 지원하기 위해선 새로운 방안을 마련해야하는데, 이를 위해선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서기 전부터 한진그룹과 조양호 회장이 쏟아부은 자금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한진그룹은 알짜자산으로 평가받던 에쓰오일 지분을 팔아 한진해운에 9000억원을 투입했다. 대한항공역시 유상증자 등을 통해 이미 6600억원을 지원했고, (주)한진과 한진칼에서도 총 4000억원이 넘는 자금을 지원했다.

조 회장은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결정 직전 마지막 자구안에선 5000억 가량의 유상증자에 개인 자격으로 참여한다고 밝히기도 했었다.

최근 일각에서는 조 회장이 대한항공을 통한 지원이 아닌 사재출연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는 데 이마저도 쉽지 않다.

조 회장은 물류대란 해소를 위한 긴급 지원을 위해 이미 400억원의 사재를 털었다.

하지만 추가적인 사재 출연은 대한항공 이사회에서도 반대하는 입장이다. 지난 주말 긴급 이사회에서는 “그룹 경영권이 흔들릴 수 있다”며 조 회장의 사재출연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한편에선 청와대에서 한진그룹의 책임론을 거론하며 ‘결자해지’를 요구한 만큼 조 회장이 성의 표시 차원에서 추가 사재출연에 나설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보는 시각이 존재한다.

재계 관계자는 “청와대의 압박에다 곧 시작될 국정감사까지 조 회장에겐 큰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며 “대한항공 내부에서도 지원할 자금이 없는 게 아니라는 말이 나오는 만큼 제2의 지원방안을 찾게 될 것으로 보이는데, 문제는 방법과 시간이다”라고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