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 시한폭탄’ 리콜대상 차량 72만대, 無수리 질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리콜 대상임에도 수리를 받지 않은 채 도로를 달리는 ‘결함 차량’이 72만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용기 새누리당 의원은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동차 리콜 현황 및 시정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고 20일 밝혔다.

정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올해 8월까지 ‘제작결함’으로 리콜 명령을 받은 자동차는 총 387만 3880대에 달한다.

국토교통부가 집계한 올해 6월 기준 자동차 등록대수가 2146만 4224대임을 고려하면, 자동차 100대 중 18대(18.05%)가 리콜 대상 차량인 셈이다.

그러나 리콜 명령 수행률은 81% 수준에 머물렀다. 72만 5549대(19.08%)는 리콜 판정을 받고도 아직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

자동차 제작사 등은 1년 6개월 이상 제작결함 시정조치를 하며 분기마다 진행 상황을 교통안전공단에 보고해야 한다.

국내 완성차업체 중 리콜 시정을 가장 성실하게 이행한 곳은 르노삼성자동차로 시정률이 88.93%로 나타났다. 이어 기아자동차(85.82%), 쌍용자동차(81.44%), 현대자동차(79.55%), 한국지엠(78.33%) 순이었다.

수입차 업체 중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96.54%로 가장 높은 시정률을 기록했고, 푸조·시트로엥의 공식수입원인 한불모터스(90.76%), 볼보자동차코리아(86.08%)가 뒤를 이었다.

반면 혼다코리아(59.08%)는 시정률이 절반 수준으로 부진했다.

특히 리콜이 실시된 지 2년이 지났음에도 시정률이 절반에 못 미치는 경우도 있었다. BMW코리아는 2013년 12월에 750Li 차량 233대에 대해 주행 중 문이 열릴 수 있는 문제로 리콜 명령을 받았으나 현재까지 리콜을 이행한 차량은 33대로 파악됐다. 200대(85.8%)의 차량은 여전히 안전문제를 지닌 채 운행 중인 것이다.


정 의원은 “아직 수리를 받지 않은 72만대의 결함 차량이 사고 위험을 안고 도로 위를 달리고 있다”며 “국토부와 자동차회사가 리콜 시정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