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비리 수사]檢 “서미경 조사없이 기소할 수도”

[헤럴드경제]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세번째 부인 서미경(57)씨가 검찰 소환에 불응, 곧바로 기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이달말 수사 마무리를 염두에둔 검찰이 서씨를 압박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 관계자는 19일 “(일본에 체류 중인) 서미경씨가 (한국에) 안 들어올 것 같다. 여의치 않을 경우 조사 없이 기소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씨가 검찰 조사에는 불응하더라도 재판에 넘기면 법정에 출석할 수밖에 없다는 게 검찰의 심산이다. 사전 설명 없이 무단으로 재판에 두 차례 이상 안나오면 법원은 통상 구속영장을 발부해왔기 때문이다. 


검찰로선 시간을 아끼려는 차원도 있다. 이달 초 서씨의 여권 무효화 조치에 착수했지만, 절차가 마무리되려면 최소 한 달 이상 걸린다. 일본 사법당국과의 공조 아래 이뤄지는 범죄인 인도 청구도 기본적으로 두세 달은 필요하다. 서씨를 조속히 입국시켜 범죄 혐의에 대한 법원의 판단을 받으려면 곧바로 기소하는 게 최선인 셈이다.

서씨는 신 총괄회장에게서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증여받고 수천억원대 증여세를 탈루한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