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추방대상자 858명에 시민권…중동 등 안보우려국 출..

추방대상

미국 정부가 실수로 추방대상자 800여 명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등 이민시스템에 큰 허점을 노출했다고 ABC 뉴스 등 미 언론이 19일 일제히 전했다.

미국 국토안보부(DHS) 감사관실이 이날 공개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국무부 산하 이민국(USCIS)이 범죄자 또는 도망자 등 추방명령을 받은 인물 최소 858명에게 시민권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대부분 여권 위조 등 이민 사기율이 높은 이른바 ‘안보 우려국가’ 또는 그 주변국 출신들로 알려졌다.이들의 디지털 손가락 지문이 DHS나 연방수사국(FBI)에 보관돼 있지 않아 이민국이 부적격자들에게 시민권을 잘못 부여하는 일이 일어났다고 감사보고서는 지적했다.

이민국 관리들은 이민자 가운데 총 31만5천 명의 디지털 지문이 사라진 것을 확인해 현재 일일이 조사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아직 절반가량인 14만8천 명에 대해서는 검토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미 정부 이민시스템의 이 같은 허점은 앞으로 점증하는 본토 테러 위협과 맞물려 논란이 될 전망이다.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그동안 잠재적 테러리스트들이 미국의 허술한 감시망을 이용해 본토로 잠입하고 있다고 비판해 왔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