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M&A 적신호…몸값 낮춰야 팔린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생명보험사 인수합병(M&A) 거래가 흥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저금리로 인해 역마진이 심화하고 새로운 국제회계기준(IFRS4 2단계)에 따라 자본확충에도 나서야 하는 가운데 매각자와 인수자간 가격 온도차가 커지면서다.

2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8일 마감한 PCA생명 인수전에서는 장부가인 3000억원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가격이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본입찰에는 미래에셋생명과 중국계 자본 한 곳이 응찰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들은 1500억∼2000억원 수준의 인수가를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정확한 응찰 가격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알려지고 있는 3000억원은 장부가”라면서 “실제보다 많이 높은 수준인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지난 6월 말을 기준으로 PCA생명의 총자산은 5조2628억원이다.

생보사 인수합병 시장의 최대 매물인 ING생명의 매각 작업도 지연되고 있다.


ING생명의 매각을 진행 중인 최대주주 MBK파트너스는 프로그레시브 딜(경매 호가 입찰) 방식으로 4곳 이상의 후보군과 한 달 넘게 가격 협상을 벌이고 있다.

프로그레시브 딜이란 입찰기한에 제한을 두지 않고 경매식으로 높은 가격을 써내는 후보에게 매수권을 주는 방식이다.

홍콩계 사모펀드인 JD캐피탈과 중국계 태평생명, 푸싱그룹, 안방보험 등이 시장에 알려진 후보자들이다.

업계에서는 보통 프로그레시브 딜이 2주 안에 결론을 내게 마련이라는 점에서 가격 협상에서 난항이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2013년 12월 1조8000억원에 ING생명 지분 100%를 인수해 회사가치를 키워 온 MBK파트너스는 최소 3조원 이상을 희망하고 있지만 이를 맞추기는 힘들지 않겠냐는 게 업계 시각이다.

지난 5일 예비입찰에 돌입한 KDB생명의 경우도 산업은행이 원하는 8500억원 수준의 매각가격을 충족시킬 매수자가 나타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앞서 지난 4월 독일 알리안츠생명 한국법인은 300만달러(약 35억원)라는 헐값에 중국 안방보험에 매각돼 시장에 충격을 안겼다. 애초 시장에서 예상했던 가격은 2000억∼3000억원 수준이었다.

알리안츠생명의 매각가가 낮아진 데에는 생보업계의 시장 전망을 낙관할 수 없는 요인들이 산재해 있기 때문이다.

우선 과거 판매했던 고금리확정형 상품으로 인해 이차 역마진 심화가 우려되고 있다.

여기에 보험부채를 평가하는 방식을 원가에서 시가로 전환하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4 2단계)이 2020년 도입되면 보험업권의 가용자본은 40조원 이상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신회계기준 도입을 앞두고 있어 인수합병 시장에서도 자본확충 부담을 짊어질 만한 곳이 많지 않아 보인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