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았어~ 속았어~’ 떨어진 음식, 5초 안에 먹어도 오염된다.

[헤럴드경제=권남근 기자] 음식이 바닥에 떨어졌을 때 박테리아에 오염되기까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5초안에만 주워먹으면 안전하다는 게 지금까지의 속설이었다. 이는 이른바 ‘5초룰’로 불린다. 하지만 실험결과 이는 속설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뉴저지주 주립대학인 럿커스 대학(Rutgers University)의 연구 조사에 따르면 ‘5초 룰’은 과학적으로 사실이 아니며, 바닥에 떨어진 음식은 얼마나 빨리 줍는가에 관계없이 박테리아에 오염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학 교수이자 전문가인 도널드 샤프너(Donald Schaffner)교수는, 음식의 수분 함량정도, 바닥에 접촉하는 시간 등과 같은 몇몇 조건에 따라서 1초 미만의 시간에도 오염이 발생 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한마디로 떨어진 음식은 1초안에도 박테리아에 오염될 수 있다는 것이다.

조사팀은 빵, 버터 바른 빵, 젤리, 수박 등 네가지 음식을 카펫, 세라믹 타일, 스테인레스, 나무 등 네가지 표면에 1초미만, 5초, 30초, 300초 등 네가지 시간으로 나눠 실험을 진행했다.

그결과 수박이 박테리아에 가장 많이 오염됐고, 젤리는 가장 적었다. 표면의 경우 타일과 스테인레스에 비해 카펫이 가장 적은비율의 박테리아균에 오염됐다.


샤프너 교수는 “바닥의 박테리아가 음식물에 오염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음식물의 수분 함량이다”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박테리아는 다리가 없어 수분을 통해 이동하므로 음식물에 수분기가 많을수록 오염될 확률이 더 크며 음식물이 바닥에 닿는 시간이 길수록 대개의 경우 바닥에서 음식으로 더 많은 박테리아가 옮겨지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덧붙였다.

샤프너 교수는 “5초룰의 속설이 너무 만연하게 퍼져있어서 과학적인 증거로 이러한 속설의 사실 유무를 밝혀내고 싶었다” 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