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한류 마케팅 점화… ‘소년24 전용관’ 오픈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신세계면세점은 CJ E&M과 함께 한류마케팅의 일환으로 오는 22일 상설 공연장 ‘소년24 전용관’을 오픈한다고 20일 밝혔다. 신세계디에프는 지난해 명동점 입찰 참여 당시 공약의 일환으로 한류문화공연장 조성을 내 건 바 있다.

정식 명칭 ‘BOYS24 Hall’의 소년24 전용관은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옆 건물인 메사빌딩 10~11층에 위치한다. 총 810평, 550석 규모다.

소년24 전용관은 CJ E&M과 라이브웍스컴퍼니가 제작하고 최종 선발한 28명으로 구성된 공연형 아이돌 소년24의 전용관으로 운영된다. 신세계면세점은 소년24 전용관을 통해 과거 쇼핑공간에만 국한됐던 면세점의 단편적 모습에서 벗어나 한류와 문화 콘텐츠 경험을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면세점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다. 

소년 24 단체사진 [사진제공=신세계면세점]

또한 신세계면세점 측은 소년24를 통해 명동 쇼핑거리에만 집중됐던 방문객들이 메사빌딩 인근인 남대문시장으로까지 유입, 지역사회 활성화와 더불어 명동 관광 클러스터 확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소년24 전용관 공연은 9월 22일부터 시작된다. 매주 금요일 8시, 토요일은 2시, 6시, 일요일 2시로 총 4번의 오후 공연이 100분간 진행된다. 공연 1차 오픈 티켓인 22일부터 25일까지 6회분은 현재 전석 매진됐다.

신세계면세점은 소년24 전용관 개관을 기념해 오는 28일부터 10월 7일 10일간 ‘신세계면세점에서 쇼핑하면 소년24가 쓱’ 이벤트를 진행한다.. 중국 개인관광객 선착순 100명 대상이며, 면세점에서 300불 이상 구매 시 공연 티켓 1인 1매를 증정한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소년24 전용관은 신세계면세점의 지향점인 문화와 경험이 가능한 면세점으로 나아가는 데 큰 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해외 관광객에게는 K팝과 한류를 상시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면세점과 남대문 일대는 경제 활성화 효과를 보는 시너지를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