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아베’ 日 방위상 ‘빅뱅모자’ 착용에 열도 ‘발칵’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일본의 극우 성향 방위상이 미국을 방문하면서 한국 아이돌그룹 ‘빅뱅’의 모자를 착용해 일본 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5일 일본 공영방송사 NHK는 미국을 방문한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이 컨디션 불량으로 17일 남수단 방문 일정을 중단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날 방송국 카메라에는 까만 모자를 쓰고 비행기에서 내리는 이나다 방위상의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일본 NHK 캡처

이 장면이 방송되자 일본 네티즌은 이나다 방위상이 착용한 모자가 2014~2015 빅뱅 재팬 돔 투어 당시 판매됐던 상품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후 2ch 등 일본 커뮤티에서는 우익 성향 일본 네티즌의 비난 댓글이 쏟아졌다. 하필이면 한국 대표 아이돌그룹의 모자를 일본의 방위상이 착용하느냐는 것이다.

이들은 “적(한국인)에게 우리 국방을 맡긴 셈이다”, “일본 방위상이 미국 방문길에 ‘한류 모자’를 쓴 것은 나라 망신이다”, “한국 국방장관이 미국에 일장기 모자 쓰고 간 것과 다르지 않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개했다.

이나다 도모미 방위상은 지난 8월 개각에서 일본 역사상 두번째 여성 방위상으로 임명된 인물로, 아베 신조 총리의 핵심 측근이자 대표적인 극우 인사로 알려졌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는) 강제성이 없었다”, “총리의 신사 참배를 저지하려는 배은망덕한 이들은 도덕 교육 등을 논할 자격이 없다” 등의 발언으로 아베 신조 총리보다 더욱 극우 성향의 ‘여자 아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