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의예과 경쟁률 100대 1 훌쩍…서울대ㆍ연세대 수시모집 마감

-서울대 일반전형 경쟁률 9.34대 1…연세대 일반전형 34.61대 1

[헤럴드경제] 수시모집이 마감된 서울대는 1672명을 모집하는 일반전형에 모두 1만 5613명이 지원해 9.34대 1의 경쟁률을, 735명 모집하는 지역균형선발전형에는 2364명이 지원해 3.22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일반전형은 작년 9.08대 1보다 소폭 상승했고 지역균형선발전형은 작년 3.47대 1보다 소폭 하락했다.

의예과는 일반전형 10.09대 1, 지역균형선발전형 5.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경영대는 일반전형 4.85대 1, 지역균형선발전형 2.78대 1을 기록했다.

81.61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모집단위는 일반전형 미술대학 디자인학부 디자인전공이다.

전체 정원을 수시로 뽑는 미대는 디자인학부 외에도 전 전공에 많은 지원자가 몰려 평균 경쟁률이 47.26대 1이다.

이는 작년 마감시 평균 경쟁률인 32.37대 1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올해 모집에서 지역균형선발전형 의류학과가 0.90대 1로 미달했다. 작년에는 일반전형 작곡과(전자음악)가 0.5대 1로 미달했다.

이날 수시모집을 원서 접수를 마감한 연세대는 총 2604명을 모집하는 수시 전형에서 최종 3만 7421명이 지원해 14.3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작년 15.68대 1의경쟁률보다 소폭 하락했다.

일반전형 경쟁률이 34.61대 1로 높게 나타났고, 학생부종합 학교활동우수자 9.65대 1, 학생부교과 4.85대 1, 특기자전형 인문학인재 5.72대 1, 특기자전형 사회과학인재 5.55대 1, 특기자전형 과학공학인재 7.40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학과별로는 일반전형을 기준으로 의예과가 103.27대 1로 작년 경쟁률(93.13대 1)을 훌쩍 뛰어넘어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심리학과 47.80대 1, 언론홍보영상학부48.60대 1, 치의예과 50.55대 1 등이다.

수시전형에서 총 1754명을 모집하는 홍익대는 1만 6394명이 지원해 9.35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