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은 인권 파괴 역사 되풀이하지 말자는 취지”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염태영 수원시장은 19일 오전 독일 프라이부르크에 추진 중인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간부들과 긴급 현안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염 시장을 비롯해 제1·2부시장, 기획조정실장, 도시정책실장 등 간부공무원이 참석했다.

염 시장은 최근 일본 지자체와 단체들의 독일 프라이부르크 ‘평화의 소녀상’ 건립에 대한 반대 움직임과 관련, “‘평화의 소녀상’ 설치의 본질을 왜곡하지 말라”고 했다.

그는 “인류의 보편적 권리인 인권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고, 미래세대에게 평화와 화해의 가교역할을 기대하는 양 도시 시민들의 바램을 담은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긴급 점검회의는 수원시의 국제자매도시인 독일 프라이부르크에 추진 중인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둘러싸고, 최근 프라이부르크와 자매도시 결연을 맺고 있는 일본 마쓰야마시가 ‘소녀상 건립 중단’을 요구한다는 잇따른 외신보도에 따른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염 시장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실체적 진실은 이미 입증됐다”며 “지난 20년간 유엔의 쿠마라스와미(Coomaraswamy) 보고서와 맥두갈(McDougall) 보고서, 국제엠네스티의 ‘일본군 성 노예제의 생존자들을 위한 정의’라는 제목의 일본군 위안부 실태조사 보고서 등 여러 유엔 인권기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반인도적 범죄’라고 결론짓고 일본 정부에 책임 인정과 조치, 올바른 역사교육 등을 요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염 시장은 “유엔인권기구뿐만 아니라 미국, 호주, 캐나다, 네덜란드, 유럽연합(EU)도 의회 결의를 통해 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의 종군위안부 강제 동원과 관련해 ‘과거의 일본 정부가 위안부 징용에 관여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인권보장조약과 유엔결의를 위반한 ‘20세기 최대의 인신매매 가운데 하나’라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 사과, 배상, 관계자 처벌 등’ 조치의 필요성을 명시한 점을 상기시킨 바 있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아시아 10개국과 네덜란드 등 11개국 20여만명의 피해자가 발생한 위안부 문제는 한일정부간의 합의로 해결될 수 없는 사안이며 인류 보편적 인권문제이자, 정의실현을 위한 의지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독일 프라이부르크시는 유엔이 정한 세계인권선언기념일인 12월 10일에 맞추어 시 중심부에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할 계획이다. 염 시장은 잘로몬 프라이부르크 시장과 ‘평화의 소녀상’ 설치에 최종 합의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유럽 최초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은 지난 5월 염 시장이 잘로몬 프라이부르크 시장에게 건립 제안서를 담은 친서를 보내면서 시작됐다.

당시 염 시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 국제사회의 평화를 염원하는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자”고 제안했다. 이 제안에 대해 잘로몬 프라이부르크 시장은 “자유의 상징이자 특히 여성에 대한 폭력을 근절하자는 의미에서 프라이부르크시에 소녀상을 건립하자는 염시장의 제안을 기꺼이 받아들인다“고 화답하면서 이뤄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