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군의날 행사 충남 계룡대서 개최…미국서 수입한 아파치 헬기 첫 공개

[헤럴드경제] 우리 군이 올해 도입한 세계 최강 공격헬기 아파치 가디언(AH-64E)이 10월 1일 국군의 날 행사에서 국민들께 첫 선을 보인다.

국방부는 20일 “올해 제68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이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개최된다”며 “축하비행에서 AH-64E 아파치 헬기가 처음으로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파치 헬기는 UH-60 블랙호크, AH-1S 코브라 등 기존 우리 군 보유 육군과 해군 헬기들과 함께 편대 비행을 할 예정이다. 공군 F-15K와 KF-16 전투기 등 우리 공군 항공기들도 축하비행에 참가한다.

아파치 헬기 비행 장면

아파치 헬기는 공대지유도탄 헬파이어를 최대 16발 장착하고 북한군 전차와 공기부양정을 파괴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

올해 5월 말 육군에 처음 배치됐다. 육군은 올해에 이어 내년까지 아파치 헬기를 순차적으로 도입해 총 36대를 전력화할 예정이다.

올해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는 북한의 끝없는 도발에 맞서는 우리 군의 강력한 응징 의지를 과시할 예정이다.

육해공군 의장대와 기수단, 사관생도들의 열병식이 펼쳐지고 식전행사에서는 국방부 의장대가 우리 군 단결을 절도있는 동작으로 표현한다. 육군 특전사 대원들은 공중에서 집단 강하를 선보이고 육해공군과 해병대, 주한미군 장병들도 연합 고공강하를 할 예정이다.

공군 특수비행팀인 블랙이글은 고난도 비행으로 국군의 날을 축하한다. 국민의례 중에는 CH-47 헬기가 가로 30m, 세로 20m의 대형 태극기를 상공에 휘날릴 예정이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지난해 8월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 당시 큰 부상을 당한 와중에도 군인정신과 전우애를 발휘한 김정원 육군 하사가 ‘대비태세 유공 장병’에 선정돼 상을 받는다.

군은 국가 유공자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연평해전 유공자와 전사자 가족 등 국가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장병과 그 가족들을 이번 기념식에 초청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올해 국군의 날 기념식은 적의 도발을 억제하고 응징하겠다는 국군의 강력한 의지와 힘을 과시하고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와 결사보국의 결의를 다지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6.25 전쟁 당시 9월 인천상륙작전에 이어 북진에 나서 10월 1일 38선을 돌파했다. 군은 지난 1956년부터 이날을 국군의 날로 정해 매년 기념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