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 사태] ‘도돌이표’ 이화여대…학생들, 다시 밖으로

-본관 점거 농성 55일째…학생 행진시위ㆍ진실공방 재현

-“연내 해결 힘들지도”…조기 해결 회의감도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미래라이프 대학 설립을 둘러싼 이화여자대학교 구성원간의 갈등으로 인해 학생들이 본관 점거 농성을 벌인지 벌써 55일째로 접어들었지만 학내 분규 사태는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긴 커녕 학생들의 행진시위 재개와 학교측과 학생측간의 진실공방 등의 모습까지 되풀이되는 등 날이 갈 수록 오리무중의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다.

20일 이화여대 재학생 및 졸업생들은 총학생회를 중심으로 이날 오후 7시부터 이화여대 정문 앞에서 행진시위를 벌인다. 이날 시위에서 학생들은 ▷최경희 총장 및 처장단의 책임이행 및 사퇴 ▷학내 의사결정구조 민주화 ▷학내 구성원의 교내 학칙에 의한 처벌 및 법적 책임 불문을 내용으로하는 ‘이화인 3대 요구안’ 이행을 촉구할 계획이다.

[사진출처=이화여대 총학생회 페이스북 홈페이지]

총학생회는 오는 22일과 27일에도 교내 행진시위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처럼 학생들이 나서 교내에서 행진시위를 벌이는 것은 학내 분규 발생 초기인 지난달 10일 이후 40일만이다. 본관 점거 농성의 해제 조건으로 내건 최경희 총장의 사퇴 요구를 이사회가 나서 거부 의사를 밝힌데다 2학기가 개강으로 대부분의 재학생들이 학교로 돌아온 지 20일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사태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자 학생측이 공동행동으로 학교측과 이사회에 대한 압박에 나서는 것이다.

행진시위 이외에도 총학생회는 지난 19일부터 오는 23일까지 대강당에서 열리는 채플강의에서 ‘총장 및 처장단의 책임이행 및 사퇴’ 등의 문구가 적힌 3가지 색의 피켓을 입장하는 학생들에게 배포해 수업 중 들고 있고, 수업 후 관련 구호를 함께 외치는 방식으로 ‘채플피켓팅’도 실시한다.

학생들의 공동행동 이외에도 학내 분규 발생 초기와 같이 학교측과 학생측의 진실공방 양상도 최근 다시 벌어지고 있다.

학생측은 지난 16일 “교수와 학생들을 고발한 권성희(53ㆍ여ㆍ사법연수원 19기) 변호사와 학교측이 학생들이 학교측에 보낸 공문을 공유하는 등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학교 본부가 학생들을 기만하고 있다는 내용의 비난 성명을 발표했다.

권 변호사는 지난 9일과 13일 이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공동회장 3인(김혜숙ㆍ정문종ㆍ정혜원)과 농성 학생 10명을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차례로 고발했다. 권 변호사는 학생들이 업무방해ㆍ특수건조물퇴거불응ㆍ다중 위력강요미수의 불법행위를 했으며 비대위가 이를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학생들은 학교측과 권 변호사가 학교 내부 공문을 공유하고, 이번 학내 분규 사태와 관련해 법적 책임을 묻지 않겠다던 학교측이 동문을 통해 고소를 하는 등 이중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강력 반발했다.

이에 대해 학교측도 각 주무부처 및 국회 상임위원회에 학교 내 각종 의혹과 관련된 1939건의 민원을 제기하는 등 장외투쟁에 나섰을 때 무대응으로 일관했던 것과는 달리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즉각 부인하고 나섰다. 이화여대 관계자는 “학생들의 공문을 받은 한 개인이 임의로 권 변호사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공문을 유출됐다고 판단했다”며 “권 변호사에게 19일 오전 본교 구성원을 대상으로 한 고발 취소토록 강력 요청했다”고 밝혔다.

길어지고 있는 학내 분규 과정에서 발생한 각종 오해와 갈등이 수사범위 확대와 학생들의 공동행동 재개 및 장외 투쟁 등의 암초를 만나며 사태 해결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는 목소리가 이화여대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이화여대 소속 한 교수는 “현재 이번 학내 분규 사태를 대화로 해결할 수 있는 가능성은 사실상 없어진 것이 아니냐”며 “중재를 할 수 있는 주체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사태가 최악의 경우 올 해를 넘길 수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고 우려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