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웨딩페어 최대 30% 할인 행사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이마트는 결혼 성수기를 맞아 오는 22일부터 내달 5일까지 2주간 ‘웨딩 페어’ 행사를 열고 혼수를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해 합리적인 가격에 침장, 가구 등 생활용품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로렌데코, 브룸, 컴마어퍼, 세라피 등 침구 브랜드와 데코라인 가구 등 웨딩페어 행사상품을 30ㆍ50ㆍ70ㆍ100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각 10ㆍ15ㆍ20ㆍ30% 할인하여 판매한다.

이마트가 이번 행사를 준비한 것은 웨딩 시즌 침장, 가구 등 생활관련 상품 매출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웨딩 시즌인 4~5월, 9~10월 이마트 매출을 살펴보면, 작년 4~5월간 관련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4.3%, 9~10월은 2.9% 늘었으며, 올해 4~5월 역시 전년 동기대비 4.3% 매출이 늘었다.

이는 붙박이장이나 침대 등 대형 가구가 기존 주거 공간에 포함되어 있는 등 주거공간 트렌드의 변화로 침구나 소규모 가구 등 소품을 위주로 집안을 꾸미고자 하는 ‘홈퍼니싱’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개성에 맞는 셀프 인테리어를 할 수 있는 상품을 찾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마트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행사를 통해 다양한 홈퍼니싱 관련 상품도 추가로 선보인다.

22일부터 28일까지 일주일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JAJU)의 침구, 홈데코, 욕실, 키친 등 생활 소품을 정상가 대비 30% 할인하여 준비했으며, 2개 점포(왕십리, 월계점)에서 해외 유명브랜드인 발타(balta), 카스(KAS), 울스터 위버스(Ulster weavers) 등 유럽의 감성을 담은 생활소품을 정상가 대비 최대 70%까지 할인하여 판매한다.

이마트는 이번 수입브랜드 행사를 추후 확대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상품을 선보이겠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안혜선 리빙담당은 “전반적인 리빙, 홈데코 상품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자신의 개성을 만족시키면서도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이마트 단독 브랜드 및 수입브랜드 등의 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달라진 소비트렌드에 맞춘 다양한 상품을 선보여 새로운 리빙 관련 상품을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