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컴백… 우현 “1위 공약, ‘태풍’ 어쿠스틱 버전 버스킹”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8년차 아이돌 그룹 인피니트가 1년 2개월 만에 신곡 ‘태풍(The Eye)’으로 돌아왔다.

19일 오후 3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인피니트의 미니 앨범 6집 ‘인피니트 온리(INFINITE ONL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0시 공개된 타이틀곡 ‘태풍(The Eye)’은 공개한지 1시간 만에 각종 음원차트 상위권에 올랐다. ‘태풍(The Eye)’은 인피니트의 ‘데스티니(Destiny)’, ‘배드(Bad)’ 등을 작업한 울림엔터테인먼트 소속 프로듀서 알파벳의 BEE가 작곡한 곡으로, “태풍 주위의 엄청난 소용돌이다 주변의 것들을 모두 휩쓸어 가는 것에 이성에 대한 기억을 빗댄 것”으로 “그녀에 대한 기억이 주변에 계속 남아 있는 불안함을 담은 곡(인피니트 동우)”이라고 설명했다.

[사진=OSEN 제공]

이어 타이틀곡 ‘태풍’을 동우는 “모든 좋은 음식들을 다 가져다 놓은 듯한 음악”이라며 “뷔페 같은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우현은 “선풍기 같은 곡”이라며 “에어콘은 냉방병에 걸릴 수 있고, 없으면 못잘 것 같을 때 계속 옆에다 두고 싶은 그런 곡”이라고 표현했다.

이번 미니 앨범에는 멤버 호야와 동우가 작사, 작곡을 맡은 ‘원데이(One Day)’를 비롯 ‘이터너티(Eternity)’, ‘에어(Air)’, 팬송 ‘고마워’ 등 7곡이 수록됐다.

멤버들은 ”순위를 잘 확인하지 않는 편“이라고 했지만, 1위 공약으로는 “‘태풍’을 어쿠스틱으로 편곡을 해서 길거리에서 버스킹을 하겠다(인피니트 우현)”는 것과 함께 “한끼 식사도 괜찮은 것 같다. 특히 짜장면(동우)”을 약속했다.

특히 이번 앨범을 위해 성종은 “개인적으로 10kg을 감량했다”며 “이번 앨범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멤버 성열은 “이번 앨범이 터닝포인트가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며, 동우는 “방송 활동을 쉬고 싶지 않았는데 본의 아니게 너무 오래 쉬어서 기대했던만큼 많은 분들과 이야기도 나누고 활발히 활동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인피니트는 19일 0시 정규 6집 타이틀곡 ‘태풍(The Eye)’을 발매하고 음악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