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로드롭’ 운행중 고장, 탑승객 39명 60m 상공서 머물러

[헤럴드경제]롯데월드 놀이기구 ‘자이로드롭’이 운행중 고장으로 탑승객 39명이 상공 60m에 머물러 있었다.

19일 YTN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오후 2시 반쯤 서울 잠실동 롯데월드에 있는 놀이기구인 ‘자이로드롭’이 60m 상공에서 멈췄다.

놀이기구가 멈추자 롯데월드 측은 비상 시설을 이용해 탑승객 39명을 안전하게 대피시켰다.

또한 승객들을 대피시킨 이후 아직까지 시험운행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YTN 방송 화면 캡처]

롯데월드 측은 “놀이기구를 상층부로 들어 올렸다가 아래로 떨어뜨리는 드롭장치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정확한 원인은 정밀검사를 통해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자이로드롭은 지난 2010년 10월과 2015년 4월에도 두 차례에 걸쳐 상공에 정지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