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보험금 지급 12.9% 늘었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오랫동안 찾지 않아서 잠자는 돈으로 불리는 휴면보험금이 작년 말보다 127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헙협회는 지난해 9월부터 추진한 ‘휴면보험금 감축사업’ 시행으로 휴면보험금 지급액이 12.9%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부터 지난 6월까지 9개월간 소비자에게 지급한 휴면보험금은 4476억원이다. 생명보험이 3212억원, 손해보험이 1264억원이었다.

이는 사업시행 전 9개월간 지급한 휴면보험금(3965억원) 보다 12.9%(511억원) 늘어난 규모다.

협회는 “같은 기간 협회를 통한 휴면보험금 조회건수는 15만1882건으로 사업시행 전 11만3540건 대비 33.8%(3만8342건) 증가했다”면서 “조회결과 휴면보험금이 없거나 소액이라 청구하지 않는 경우를 감안하면 조회건수의 증감이 휴면보험금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도를 실질적으로 반영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휴면보험금 총액도 소폭 감소했다.

전체 휴면보험금은 지난해 말 7667억원이었지만, 올해 상반기 말 기준으로 127억원 줄어 7540억원을 기록했다.

휴면보험금은 휴면계좌통합조회시스템(www.sleepmoney.or.kr)이나 생보 협회(www.klia.or.kr), 손보 협회(knia.or.kr)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