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ㆍ재계, 사상 최대 소통의 장 열어…국회의원-기업인 400여명 상의주최 리셉션 참석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국회의원과 기업인 대표 40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경제활성화를 다짐했다. 정ㆍ재계 소통의 장으로는 사상 최대규모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19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에서 여야 대표 등 국회의원 1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 20대 국회의원 환영리셉션’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추미애 더민주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 의장 등 여야 지도부를 포함한 국회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상공인측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조성제 부산상의 회장 등 72개 전국상의 회장단과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 정진행 현대차 사장 등(서울상의 회장단) 25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 정ㆍ재계는 20대 국회에 대한 기대감과 격려를 주고받았다.

이날 리셉션에서는 박용만 회장이 직접 준비한 ‘20대 국회에 드리는 희망 메세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눈길을 끌었다. 매년 경제계 신년인사회 때처럼 이번에도 박 회장이 직접 손 본 스크립트 원고, 스틸사진, 배경음악 등이 여야 의원들에게 감동을 줬다.

박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고도성장의 기적을 써 내려온 한국경제는 성숙한 선진경제의 꿈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고 있다”며 “가보지 않은 낯설고 험한 길이지만 국회와 경제계가 때로는 서로 나침반이 되어 보다 많은 발전을 이루도록 협력해 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아울러 각계가 법보다 높은 수준의 규범을 세우고 솔선해 나가는 분위기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성숙한 사회를 향한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성제 부산상의 회장은 “20대 국회는 정ㆍ재계가 힘을 모아 경제 살리는 국회, 일자리 창출하는 국회가 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밝혔다.

최충경 창원상의 회장은 “국회에 비판의 시선을 보내기 보다는 오늘 같은 자리처럼 격려와 응원을 듬뿍 보내는 것이 한국경제에 도움될 것 같다”고 말했다.

대한상의는 앞으로 정부-국회-경제계간 소통을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달 김종인 더민주 전 비대위 대표를 초청해 강연을 들은 데 이어 오는 9월말 이후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추미애 더민주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여야 지도부와 상공인들간 소통의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2004년부터 경제계가 주관해 온 국회의원 환영 리셉션은 이번이 네 번째다. 2004년(17대 국회)엔 140여명, 2008년(18대)엔 80여명, 2012년(19대)엔 140여명의 국회의원들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