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檢 vs 방패롯데 진검승부 승자는?

검찰이 20일 소환한 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의 신병처리를 두고 막바지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수사 초기부터 초호화 변호인단을 투입한 롯데그룹이 어떤 결과물을 받아들지 주목된다.

신 회장이 검찰에 소환됐지만 향후 시나리오에 대해선 예측 불가해 보인다. 다만 수천억원대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신 회장은 범죄 내용과 규모에 비춰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제기되는 게 사실이다. 롯데그룹으로서는 오너의 구속이라는 최악의 결과를 피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 상황으로전개될 수 있다는 뜻이다.

이런 점에서 검찰과 롯데의 두뇌싸움은 이제부터가 진짜라는 견해도 대두된다. 진검승부는 지금부터라는 의미다.

이미 롯데그룹은 김앤장과 태평양, 광장, 세종 등 국내 굴지의 로펌들과 계약을 맺고 고위 판ㆍ검사 출신 변호인들을 대거 선임해 검찰 수사에 대응해왔다. 이 중 김앤장의 천성관(58ㆍ사법연수원 12기)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차동민(57ㆍ13기) 전 서울고검장이 주축으로 신 회장 변호에 나섰다.

차 전 고검장은 현직 시절 서울중앙지검 특수2ㆍ3부장과 대검찰청 수사기획관을 지내며 특수 수사 전문가로 꼽혔다. 2002년 ‘최규선 게이트’ 사건을 맡아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홍걸 씨를 구속 기소하기도 했다. 2011년 김앤장에 합류한 이후로 주로 기업형사 사건의 변론을 맡아온 만큼 롯데그룹은 이번 사건에서도 그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역시 김앤장에 소속된 송광수(66ㆍ3기) 전 검찰총장은 다만 전면에 나서지 않고 자문 역할만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맞서는 검찰의 전력도 만만치 않다.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손영배)와 특수4부(부장 조재빈)로 구성된 서울중앙지검 롯데그룹 수사팀은 지난 6월 첫 압수수색 때부터 사상 최대 인원을 투입하며 강력한 수사의지를 보였다.

손영배(44ㆍ28기) 부장검사는 대검 공적자금비리 합동단속반과 변양균ㆍ신정아 특별수사팀에서 근무한 특수통으로 지난해에는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에도 투입된 바 있다. 조재빈(46ㆍ29기) 부장검사도 2007년 삼성 비자금 특별수사와 2008년 이명박 대통령의 BBK 특검팀에 합류해 활약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신 회장에게 물어볼 것이 많아 조사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며 이미 치열한 두뇌싸움을 예고했다. 검찰은 재소환 없이 이날 1회 소환으로 대면 조사를 끝내겠다는 입장이어서 강도 높은 조사가 예상된다.

김현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