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인세 인상 기업 스스로 나서달라”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민생경제회복을 위해) 대기업이 스스로 나서달라”며 “재정세(법인세)를 올려야 한다고 기업이 나서야 한다”고 했다. 추 대표는 이날 열린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주최 ‘20대 국회의원 환영리셉션’에서 “기업도 기업시민적인 가치관이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함께 시대과제를 푸는 일에 힘을 모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회장의 말씀 들으니 귀가 번쩍 뜨였다. 기업시민이라니 깜짝 놀랬다”며 “기업도 시민 없이는 존재할 수 없다. 수출이 어려울 때 내수가 기업을 지켜주는 선순환이 시작이 된다”고 했다. 박 회장은 이에 앞서 환영사에서 “기업들도 책임감 갖고 민의 구현에 동참하겠다”며 “사업구조 개편하고 신산업 일으켜 외연 확대하는 거는 물론이고, 일자리 창출 상생 협력 사회적 책임완수까지 기업시민 역할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대한상공회의소 주최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륨에서 열린 `제20대 국회의원 환영 리셉션`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왼쪽) 대표가 박용만 회장과 인사를 하고 있다./ 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추 대표는 또 “4차 산업혁명 주역들은 청년”이라며 “사회적 인재로 커나가서 4차산업혁명 주역 되는 보배로 길러주도록 청년 인큐베이터 역할 기업이 해주면 그들이 주역이 되고, 경제 주름잡는 고급 두뇌로 성장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규제개혁이다 뭐다 다 중요하지만 정말 무너져가는 조선 철강 화학 등이 빠르게 잠식당하고 있다. (이런걸) 다 까먹으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업들이) 무엇으로 성장하겠나”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권도 입법 정책 통해 열심히 뒷받침 하겠다”며 “기업도 기업시민적인 가치관이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함께 시대과제를 푸는 일에 힘을 모아달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