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사진공모 수상작] 역장님의 해바라기 미소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코레일(사장 홍순만)은 철도의 감성과 아름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 개최하고 있는 ‘제7회 철도사진공모전’에서 아름다운 시골 역장의 미소, 봄꽃 사이로 질주하는 기차, 아침 햇살 받으며 달리는 희망 열차 등 모습을 앵글에 담은 72개 작품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장준영 작가는 역장의 아름다운 미소를 담은 ‘Living & Life 명봉역’, 오병숙 작가는 ‘봄 타는 KORAIL 원동’, 조명철 작가는 ‘희망을 싣고 경남 김해 화포천’으로 각각 은상을 받았다.

리빙 앤 라이프 명봉역(장준영) [사진= 코레일 제공]

수상작들은 서울역을 포함한 전국 주요역에 순회 전시되며, 열차 내 영상장치와 KTX매거진 등 다양한 철도매체를 통해 한국철도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홍보자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대상은 기차 여행에 나선 아이들과 아빠의 기쁜 표정을 잘 담아 ‘진주역 기차체험‘(송승한)이 차지했다.

봄타는 코레일 원동(오병숙) [사진= 코레일 제공]

금상에는 절묘한 빛내림을 뚫고 달리는 KTX를 담은 박주은씨의 ‘빛내림의 축복’과 이설을 앞둔 옛 북천역의 마지막 가을 모습을 담은 정건진씨의 ‘코스모스 열차’를 선정했다.

이번 공모전은 핸드폰 부문 신설로 전년대비 3배가 많은 1197명, 4219작품이 접수되며 국내 대표 사진공모전으로 자리매김하였다.

희망을 싣고 경남 김해 화포천(조명철) [사진= 코레일 제공]

입상한 작품들에는 일반부문 대상 200만원(1명), 금상 100만(2명), 은상 50만원(3명) 등 총 1635만원의 상금이 지급되고, 주요수상자(6명)에게는 철도공사 사장표창이 수여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