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신임대표에 이해선 前CJ제일제당 공동대표

코웨이 신임 대표이사에 이해선(61·사진) 전 CJ제일제당 공동대표가 내정됐다.

이 회사는 20일 얼음정수기 사안과 관련해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한 김동현 대표를 대신해 이 전 공동대표를 신임 대표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이 내정자는 오는 10월 31일 임시주주총회에서 등기이사로 선임된 뒤 이사회를 거쳐 신임 대표직을 맡게 된다. 그는 CJ제일제당 공동대표, CJ오쇼핑 대표, 아모레퍼시픽 마케팅부문장(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소비재 마케팅분야 전문가이자 영업조직 관리에 탁월한 전문경영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1955년생으로 중앙대(경제)·성균관대 대학원(국제경영 석사)를 졸업했으며, 하버드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 과정(Executive MBA)을 수료했다.

조문술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