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날씨]기온 차 큰 날씨, 건강관리 조심해야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20일 화요일은 전국이 서늘한 날씨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전국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제주도는 온종일 구름이 많겠다.

경상 동해안과 일부 남해안에는 강풍 특보가 발효 중인 상황으로, 20일 오후까지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많겠다.

이날의 아침 최저기온은 10~20도로 전날보다 낮고, 낮 최고기온은 21~27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6시 기준 전국 기온은 서울 15.5도, 인천 15.7도, 수원 16.0도, 춘천 12.1도, 강릉 14.2도, 청주 14.5도, 대전 14.1도, 전주 16.0도, 광주 17.1도, 목포 16.8도, 대구 17.5도, 부산 18.5도, 제주 21.2도 등을 나타냈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안팎으로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전 해상과 제주 전 해상, 동해 전 해상에서 2.0~7.0m로 매우 높게 일겠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3.0m로 일겠다.

20일까지는 바닷물 높이가 높아지는 전문조 기간이기 때문에 저지대 침수에 유의해야겠다.

현재 일본 가고시마 동쪽 70km 지점에 있는 제16호 태풍 ‘말라카스(MALAKAS)’는 점차 약화해 오는 21일부터는 해상특보도 해제될 가능성도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