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고처럼…석촌호수서 ‘증강현실’ 보물찾기 해볼까?

-송파구, 24ㆍ25일 모바일 ’보물찾기 증강현실게임‘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24ㆍ25일 이틀간 석촌호수 서호에서 최근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증강현실 모바일 게임 포켓몬고처럼 모바일을 이용한 ‘보물찾기 증강현실게임’을 즐길 수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 게임은 현실과 가상의 공간을 접목시켜 휴대전화를 이용해 석촌호수 서호에서 10개의 보물을 찾으면 된다. 


송파예술마루 입주작가인 조형래 씨가 개발한 이 게임은 가상의 공간을 이용해 현실적 문제를 다루고 이를 해결하려는 시도를 하는 ‘대체현실아트’다.

조 작가는 “예술가들과는 간단한 게임과 체험을 하면서 자신이 생각하는 보물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고, 또 흔하지만 귀한 것을 함께 찾아 그 의미를 생각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게임의 기획 의도를 밝혔다.

보물찾기 게임은 네트워크 기능이 없는 1인용 게임물로, GPS를 이용한 가상의 보물을 10개를 찾으면 된다. 게임은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하며, 앱스토어에서 ‘bluebird’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최근 가상증강게임이 엄청난 인기몰이를 하는 가운데 우리지역의 예술가가 직접 개발한 게임으로 많은 주민들과 함께 즐길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문화관광 명소인 석촌호수에서 참가자들이 직접 주인공이 될 수 있는 색다른 이번 행사에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