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포토] 국회 연설 나선 심상정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0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강압이냐 포용이냐’의 이분법을 넘어 무엇보다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에 앉히고 북핵 동결을 이끌어내는 인센티브를 책임 있게 제시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외교안보팀은 북한 핵실험에 대한 정보관리에 실패하고, 주변국 외교에 철저히 무능했다”며 “사명감과 전문성이 충만한 전략가들로 외교안보팀을 전면 개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원전정책 재검토, 민간기업 최고임금 제한, 초과이익공유제 도입 등도 주장했다. 안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헤럴드포토] 국회 연설 나선 심상정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0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강압이냐 포용이냐’의 이분법을 넘어 무엇보다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에 앉히고 북핵 동결을 이끌어내는 인센티브를 책임 있게 제시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외교안보팀은 북한 핵실험에 대한 정보관리에 실패하고, 주변국 외교에 철저히 무능했다”며 “사명감과 전문성이 충만한 전략가들로 외교안보팀을 전면 개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원전정책 재검토, 민간기업 최고임금 제한, 초과이익공유제 도입 등도 주장했다. 안훈 [email protected]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0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강압이냐 포용이냐’의 이분법을 넘어 무엇보다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에 앉히고 북핵 동결을 이끌어내는 인센티브를 책임 있게 제시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외교안보팀은 북한 핵실험에 대한 정보관리에 실패하고, 주변국 외교에 철저히 무능했다”며 “사명감과 전문성이 충만한 전략가들로 외교안보팀을 전면 개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원전정책 재검토, 민간기업 최고임금 제한, 초과이익공유제 도입 등도 주장했다. 안훈 [email protected]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0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강압이냐 포용이냐’의 이분법을 넘어 무엇보다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에 앉히고 북핵 동결을 이끌어내는 인센티브를 책임 있게 제시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외교안보팀은 북한 핵실험에 대한 정보관리에 실패하고, 주변국 외교에 철저히 무능했다”며 “사명감과 전문성이 충만한 전략가들로 외교안보팀을 전면 개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원전정책 재검토, 민간기업 최고임금 제한, 초과이익공유제 도입 등도 주장했다. 안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