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총리 “민정수석, 검찰로 돌아오는 일 없다”

[헤럴드경제] 황교안 국무총리는 20일 검찰 출신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로 가는 데 대해 “검사가 기본적으로 정부의 변호사 역할도 해야 한다”며 “민정수석이 검찰로 돌아오는 일은 없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당 조배숙 의원이 검사의 청와대 파견 문제를 지적하자 “(검사가) 현직 신분으로 가는 것들은 다 정리했다. 사표 내고 나간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황 총리는 “제도적으로 노력했지만 여전히 (검사 파견에 대해) 걱정을 하기 때문에 아쉽게 생각한다”며 “하지만 검찰의 누가 민정수석으로 가 있어도 바르게 일 하려고 노력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