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3%의 ‘슈퍼 총기 소유자’…인당 총기 17정 보유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미국에서 화기의 절반 가량을 성인 인구의 3%가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일명 ‘슈퍼 총기 소유자’들이 총기를 집중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하버드대학과 노스이스턴대학 공중보건 연구진이 시장조사업체인GfK와 공동으로 미국 성인 40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지난해 온라인 여론조사 보고서를 입수해 19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인들이 소유한 전체 총기 수는 2억6500만정이다. 이 중 약 절반인 1억3300만정을 성인 인구의 3%인 770만명이 갖고 있다. 슈퍼 총기 소유자로 지칭되는 이들 집단은 총기를 최소 8정에서 최대 140정까지 보유하고 있다. 평균적으로 1인당 17정씩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이들이 이처럼 다량 총기를 사들인 이유는 제각각이다. 역사에 남을 화기류를 따로 꾸민 방에 전시하기 위해 총을 수집한다고 답한 사람도 있고, 총기 교관과 총기 제작자, 사격 선수 등은 직업상 다양한 총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전쟁과 같은 극단적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 대비하는 생존주의자들은 식량과 물을 비축하듯 총기를 모으기도 했다. 단순히 이쪽에서 권총, 저쪽에서 산탄총과 사냥용 소총 등을 모으다 보니 수십 개 넘게 보유하게 됐고 답한 이도 있었다.

이처럼 총기 소유가 집중된 탓에 총기 판매량은 늘었지만 모든 총기 보유자의 화기 수가 골고루 늘지는 않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1994년 이래 총기 수는 7000만정가량 늘어났지만 총기를 소유한 미국인의 비율은 25%에서 22%가량으로 다소 줄었다.

약 5500만 명으로 추산되는 전체 총기 소유자 중 과반은 평균 3정 이상을 보유 중이고, 나머지는 1∼2정 정도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진은 추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