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살배기 딸 살해한 父, “질투나서 그랬다”

[헤럴드경제]미국에서 한 남성이 자신의 두 살배기 딸을 무참히 살해한 사건이 충격을 주고 있다.

현지 시간으로 16일, 미국 매체 뉴욕데일리뉴스가 미국 뉴욕 주에서 일어난 이 믿지 못할 사건을 보도했다.

딸 매덕스의 아버지 라이언 로런스는 지난 2월, 아내에게 ‘내가 매덕스를 죽일 수도 있다’는 내용의 쪽지만을 남긴 뒤 딸을 데리고 홀연히 사라졌다.

그리고 집에서 약 16km 떨어진 외딴 공터에서 딸을 야구 방망이로 숨지게 하고, 시신까지 훼손한 뒤 호수에 버렸다.

공포 영화 보다 더 끔찍한 이 사건, 하지만 사람들을 경악하게 한 건 ‘살해 동기’였다.

검찰 조사에서 그는 “딸에게 질투심이 생겼다”고 진술한 것.

그가 딸에게 질투를 느끼게 된 과정은 이렇다.

숨진 아이는 눈에 악성 종양을 가지고 태어나, 이를 제거하기 위한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크라우드 펀딩까지 만들어 졌던 아기였다.

작은 아기가 암으로 투병하고 있다는 소식은 미국 전역에 퍼졌고, 전국 각지에서 도움의 손길이 이어졌다.

마침내 병원비가 충분히 마련되었고, 아이는 암을 극복할 수 있었다.

작은 아기가 암을 이기고 건강한 모습을 되찾은 이야기에 수많은 사람이 환호했다.

그러나 딸을 향한 많은 사람들의 관심에 뒤틀린 감정이 싹튼 아버지는 순간 살인마로 돌변했던 것이다.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짓을 벌인 이 잔인한 남성에게는 일급 살인죄가 적용되어 다음 달 종신형이 집행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