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대 람보르기니 위탁 판매 사기꾼 구속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시가 5억원 짜리 람보르기니 차량을 대신 팔아준 뒤 주식으로 날린 중고차 매매업자가 철창신세를 지게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차량을 위탁 판매해주겠다고 속이고 이를 판 돈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중고차 알선업자 김모(45) 씨를 구속하고, 중고차 딜러 백모(34)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주식 전문가인 재력가 이모(35) 씨와 2∼3년 알고 지내온 김씨는 이씨가 자신의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차량을 처분하고 싶어 하자 높은 가격에 팔아오겠다면서 차량을 넘겨받았다.


김 씨는 고가 외제 차량, 이른바 ‘수퍼카’만 전문으로 취급하는 중고차 딜러 백 씨와 짜고 이 씨의 람보르기니를 몰래 처분한 뒤 이 돈을 주식에 투자했고, 10여 일 만에 30% 넘는 수익을 거뒀다.

김씨는 그동안 이 씨의 조언을 받아 주식 종목에 투자해 짭짤한 이익을 거둬왔는데, 이번에도 이 씨가 추천한 종목을 매입해 수익을 올렸다.

이들은 더 큰 돈을 벌 욕심에 가진 돈을 ‘작전 주식’에 털어 넣었는데, 이 종목이 상장 폐지돼 돈을 모두 날리고 말았다.

김 씨 등은 이 씨에게 “조금만 기다려달라”, “마땅한 주인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둘러대면서 차일피일 대금 지급을 미뤘다.

이 씨는 결국 올해 6월께 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고, 김 씨 등은 이달 초 검거돼 결국 쇠고랑을 찼다. 이 씨의 람보르기니는 백 씨 지인 집이라는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발견됐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잠깐만 차를 담보로 맡기고 받은 돈으로 주식에 투자해 수익이 나면 다시 차량을 되찾아올 생각이었다”고 진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