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5억6000만 동남아 소비자 逆직구 물량 전담

-동남아 1위 전자상거래 업체 ‘라자다’와 손잡아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CJ대한통운이 동남아시아 1위 전자상거래 기업인 라자다 그룹(LAZADA Group)과 손을 잡았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박근태)은 20일 서울 필동로 CJ인재원에서 계약행사를 갖고 라자다 그룹과 한국발(發) 전자상거래, 이른바 ‘역직구’ 상품에 대한 국제특송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6개국 소비자가 라자다 쇼핑몰을 통해 구입하는 한국 상품들은 CJ대한통운이 배송을 전담한다. 라자다 그룹은 동남아시아 1위 전자상거래 기업으로, 소비자 수만 5억6000만명에 달한다. 

[사진=20일 서울 중구 필동로 CJ인재원에서 열린 계약행사에서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왼쪽)과 맥시밀리언 비트너 라자다 그룹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말부터 라자다 그룹의 중국발 전자상거래 상품의 동남아시아 3개국 배송을 맡아왔다. 회사 측은 “올해 상반기 기준 중국에서 싱가포르, 태국, 인도네시아 3개국 소비자가 라자다를 통해 구입한 전자상거래 상품 70만 상자를 배송했다”고 밝혔다.

특히 동남아시아 지역은 한류, 케이팝(K-POP)의 영향으로 한국 유명 브랜드와 중소 제조사 상품들의 온라인 판매가 느는 추세다. 이에 따라 한국발 역직구 물량 확대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는 “한국 기업들과 해외 소비자들을 잇는 가교 역할을 통해 우리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문화에서 경제로 한류의 영역을 넓히고 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맥시밀리언 비트너 라자다 그룹 회장은 “라자다는 우리의 판매자들에게 최고의 온라인 소매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편리하고 안정적인 물류 유통 솔루션은 핵심이며, 우리는 CJ대한통운과 파트너가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현재 전세계 22개국에 106개 거점을,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는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 총 8개 국가에 22개 거점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 글로벌 TOP 5 물류기업’을 목표로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와 국제물류사업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지난해 중국 최대 냉동냉장 물류기업인 CJ로킨을 인수하고 지난 8월 중국 3대 종합 가전업체인 TCL과 물류합작법인인 CJ스피덱스를 설립했다. 특히 최근 말레이시아 센추리 로지스틱스를 인수, 현지 1위 물류사업자로 도약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