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20’ 출고가 89만9800원 확정…29일 국내 출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LG전자가 새 전략 스마트폰 ‘LG V20’의 출고가를 89만9800원으로 확정하고, 오는 29일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V20 구매 고객에겐 다음달 31일까지 한 달 간 ‘LG 톤플러스’(정가 10만9000원)와 ‘LG 블루투스 스피커’(정가 5만9000원), 추가 배터리와 충전 크래들이 포함된 ‘배터리팩’(정가 3만9000원) 등이 할인가에 제공된다. V20에 탑재된 ‘기프트팩’ 애플리케이션에서 ‘신한카드 FAN(모바일 결제 서비스)’으로 결제하면, 정가 20만7000원 상당의 프로모션 패키지를 5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또한 각 통신사 별로 음원 서비스 멜론, 엠넷닷컴, 지니의 ‘음원 듣기 저장’ 2개월 이용권을 무료 증정한다.

통신사 제휴 신한카드로 V20를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페이백(환급)과 요금 할인 등 최대 46만 원 상당의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단말 구입시 10만 원을 환급받고, 제휴카드의 전원 사용 실적에 따라 24개월 동안 월 최대 1만5000원의 통신요금을 할인받을 수 있다.

V20는 세계 최초로 ‘쿼드 DAC(Quad Digital to Analog Converter)’을 탑재해 싱글 DAC를 탑재한 일반 스마트폰 대비 잡음을 최대 50% 줄였다. 아울러 유명 오디오 브랜드 ‘B&O 플레이(B&O PLAY)’와 협업해 오디오 성능을 향상시켰다. 이 밖에도 ▷전ㆍ후면 광각카메라 ▷고음질 녹음 기능 ▷업그레이드 된 ‘세컨드 스크린’ ▷최신 ‘안드로이드 7.0 누가’ 탑재 등으로 사용자 편의를 더했다. 


최상규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사장은 “V20로 소비자들에게 더욱 깊이 있는 멀티미디어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