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비리 수사]檢, 서미경씨 국내 재산 압류

[헤럴드경제]검찰이 20일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세번째 부인 서미경(57)씨의 국내 전 재산에 대한 압류에 들어갔다.

검찰의 이번 조치는 탈세 혐의를 받는 서씨에 대한 추징과 세액 납부를 담보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입국을 거부하며 일본에 체류 중인 서씨를 압박하려는 뜻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압류 대상에는 롯데 관련 주식과 부동산 등이 포함됐는데, 부동산 가치는 공시가로 180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서씨는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증여받고 수천억원의 증여세를 내지 않은 혐의로 검찰 수사선 상에 올랐으나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다. 검찰은 서씨에 대해 조사없이 곧바로 재판에 넘기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