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울뿐인 중기청 창업대회…입상해도 포상금은 ‘0’원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중소기업청이 주관하거나 후원한 각종 경진대회 중 상당수가 입상자들에게 포상금 없이 ‘상장’만 제공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소기업청으로부터 받은 창업분야 상훈포상 내역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2년부터 2016년 9월 15일까지) 각종 창업 부문 경진대회를 통해 상을 받은 수상자는 모두 28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기간에 벤처창업대전, 실전창업리그 등 각종 대회에서 입상한 수상자들은 총 281명이지만, 이 중 80%에 달하는 225명은 포상금 없이 상장만 받아온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올해 개최된 여러 대회에서 지급된 포상금은 ‘0’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중소기업청은 포상금을 없애거나 줄인 데 대해 예산 부족에 따른 현실적인 문제를 대고 있다. 하지만, 포상금 없는 허울뿐인 경진 대회 자체가 청년들의 창업 의욕을 꺾는 ‘열정페이’의 일환으로 전락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크다.

박 의원은 이러한 상황에 대해 “고생 끝에 입상한 사람에게 기념사진 찍고 상장 한 장 던져주며 자부심 느끼라 생색내는 전근대적이고 일회성 이벤트식 포상 방식에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국민 다수가 창업에 대해 확연하게 의욕고취 될 정도의 포상예산을 현실화하고, 창업 수상자들이 실제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도와주는 창조적 포상 방식으로 대전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essentia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