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핵포기 반드시 이끌어 낼 것”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북한의 핵포기와 한반도의 진정한 변화를 반드시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민족통일협의회 35주년을 맞아 열린 ‘통일준비를 위한 2016 민족통일 전국대회’ 영상메시지를 통해 “정부는 확고한 국방으로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지속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5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신형 로켓 엔진 분출시험 공개 등 잇단 도발ㆍ위협에 대해 “지금 북한은 무모한 핵개발과 지속적인 미사일 도발로 우리의 안보와 민족의 장래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이런 위기 상황일수록 국민들이 한마음으로 힘을 모아 흔들림 없는 안보대비태세를 구축하면서 긴 안목과 인내심을 갖고 통일기반 조성에 힘을 쏟아 민족의 앞날을 준비해 나가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민족통일협의회 35주년과 관련해선 “창설 이래 지금까지 다양한 활동을 통해 우리 국민들의 통일의지를 하나로 모으고 북녘 동포들에게 통일의 희망을 전하는 구심점이 돼왔다”고 평가했다.

또 “오랜 역사와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보유한 민족통일협의회가 온 국민의 평화통일 의지를 하나로 결집해 ‘새로운 한반도 통일시대’로 나아가는 길잡이가 돼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