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경주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지시

[헤럴드경제] 박근혜 대통령이 20일 경북 경주를 찾아 “(경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검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경주 황남동 주민자치센터에서 관련 부처 등으로부터 피해현황을 보고받은 뒤 이같이 지시하고 주민들에게도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적극 검토하기로 이야기했다”고 거듭 밝혔다.

박 대통령은 “우리나라도 지진 안전지역이 아니다는 게 확인됐기 때문에 행정력을 다 동원해서 제로베이스에서 지진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하는 대책을 잘 만들어서 신속하게 실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매뉴얼도 운동장에 나와서 그 다음에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문제도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번 계기로 지진은 물론 다른 재난에 대해서도 어떻게 현장에서 대응해야 하는지 그 매뉴얼을 세세하게 마련했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피해 주민들과 만나 “얼마나 놀라셨나. 참 많이 힘드실까 생각이 들었다”라고 위로하면서 “하루빨리 복구도 하고 피해 지원도 빨리 해드리고 함으로써 다시 안정을 찾고 일어설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피해 상황을 점검하면서 “전반적인 대응 체계도 한번 잘 검토를 해서 빈틈없이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며 “신속히 복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