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폭격기 B-1B, 21일 한국 착륙…‘확장억제’ 의지 표현

[헤럴드경제] 미국 괌 기지에 배치된 전략폭격기 B-1B 2대가 오는 21일 한국에 착륙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미국의 한국 방어 공약을 재확인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주한미군 사정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20일 “괌 앤더슨 공군기지의 B-1B 2대가 내일 한반도에 전개된다”며 “이번에는 지난 13일과 달리 오산기지에 착륙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지난 13일 한반도에 전개한 B-1B 2대는 오산기지 상공을 비행한 다음, 착륙하지는 않고 괌 기지로 복귀했다. B-1B가 한국에 착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B-1B는 B-52 ‘스트래토포트리스’, B-2 ‘스피릿’과 함께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로, 괌 기지에서 2시간이면 한반도 상공에 도착해 평양을 융단 폭격할 수 있다.

미국이 B-1B를 다시 한반도에 전개하는 것은 5차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대한 강력한 응징 의지를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B-1B를 한시적으로 한국에 착륙시키기로 한 데는 한반도 상공 비행만으로는 미국의 ‘확장억제’ 의지를 보여줄 수 없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확장억제란 미국이 동맹국에 대해 미 본토와 같은 수준의 핵 억제력을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일각에서는 이번에 오산기지에 착륙하는 B-1B가 수일 정도 머무를 가능성도 제기된다. 특히 미 7공군은 오는 24∼25일 부대 공개행사인 ‘에어 파워 데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어서, B-1B를 일반에 공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B-1B는 미국이 극히 민감하게 여기는 전략무기이기 때문에 일반인은 물론 취재진에도 모습을 공개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한미 군 당국은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미국의 확장억제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 괌 기지에 배치된 B-1B뿐 아니라 B-2나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는 방안을 막판까지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오리를 닮은 독특한 모양때문에 ’검은 가오리‘로 알려진 B-2는 B61/B83 핵폭탄 16발과 공중발사 순항미사일 등을 장착하고 있다. 재급유 없이 최고 1만2230㎞까지 비행이 가능하다. 최근 미 중부 미주리 주 위템 공군기지에 있던 3대가 괌으로 이동 배치됐다.

B-52는 길이 48m, 너비 56.4m, 무게 221.35t에 최대 항속거리가 1만6000㎞에 달한다. 최대 31t의 폭탄을 싣고 6400㎞ 이상의 거리를 날아가 폭격한 후 돌아올 수있는 장거리 폭격기로 단독 임무수행이 가능하다.

미국은 앞으로도 전략무기를 순차적으로 한반도에 전개해 대북 압박의 강도를 높일 계획이다.

다음달 중순 서해와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진행되는 한미 연합 항모강습단 훈련에는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CVN-76)가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지난 13일 B-1B 전개 현장에서 “오늘 보여준 항공력은 모든 범주에 걸친 한미동맹의 많은 군사력 가운데 일부”라며 “미국은 동맹국을 방어하기 위한 불변의 의지를 갖추고 있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작전을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