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최순실 의혹 “일고의 가치 없다” 선 긋지만…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보좌관 출신인 정윤회 씨의 전처이자 박 대통령과 친분이 있던 최태민 목사의 딸 최순실(최서원 개명) 씨와 연관된 일련의 의혹에 대해 선을 그으면서 거리를 두는 모습이다.

그러나 야권에서는 박 대통령의 직접 해명까지 요구하면서 국정감사 기간 이에 대한 추가 의혹을 제기하는 등 집중 부각시키겠다는 입장이어서 파장이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정연국 대변인은 21일 오전 춘추관에서 현 정부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출신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 씨가 대기업들로부터 수백억원을 출연받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에 개입하고 청와대 비서진 발탁에도 관여했다고 밝힌데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면서 “제기된 의혹들은 언급할만한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앞서 조 의원은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황교안 국무총리를 상대로 “박 대통령이 착용하는 브로치와 목걸이, 액세서리도 최 씨가 청담동에서 구입해 전달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우병우 민정수석의 발탁이나 헬스트레이너 출신인 윤전추 행정관의 청와대 입성도 최 씨와의 인연이 작용했다는 얘기가 있다”고 묻고, 이에 황 총리는 “전혀 모르는 얘기”라고 답변한 바 있다.


정 대변인은 미르와 K스포츠재단이 설립 신청 하루만에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허가를 받는 등 사실상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일고의 가치가 없다”는 답변을 반복했다.

정 대변인은 관련 의혹에 대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측에서 검토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사실이 아닌데 무슨 확인을 하느냐”며 별다른 조사 등이 이뤄지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또 ‘비선 실세’로 지목받고 있는 최 씨가 박 대통령 취임 이후 박 대통령과 만난 적이 있는지에 대해선 “전혀 듣지를 못했다”고 했다.

정 대변인은 전날에도 설립된 지 얼마 안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박 대통령 순방에 동행한 것과 관련해 “언급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그러나 박 대통령까지 거론되는 의혹이 일파만파 증폭되는 상황에서 “일고의 가치가 없다”는 청와대의 입장은 의혹만 부풀릴 뿐인 만큼 진상조사에 적극 나서야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당장 야권에선 최 씨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면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기부금 조성 과정에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이 관여한 것 아니냐며 공세를 펼치고 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