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디는 인종주의자”… 가나 흑인들이 동상을 철거하려는 이유는?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아프리카 가나에서 인도의 비폭력ㆍ무저항 독립 운동의 상징인 마하트마 간디의 동상을 철거하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간디가 흑인에 대한 편견을 가진 인종주의자라는 이유에서다.

논란은 지난 6월 이 나라의 명문인 가나대학에 간디의 동상이 들어서면서부터 촉발됐다.

가나대학 교수 다섯명은 간디 동상을 제거해달라는 온라인 청원을 시작했고, 지난 한 주 동안 거의 1000여명에 가까운 사람이 서명했다. 또 소셜네트워크(SNS) 상에는 ‘간디를 반드시 끌어내려야 한다’(#GandhiMustComeDown, #GhandiForComeDown, #GandiMustFall)는 해시태그를 붙인 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사진설명=간디상 철거를 요구하는 트윗]

간디를 비판하는 이들은 간디가 흑인에 대해 인종주의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었다고 비판한다. 간디는 1893~1914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살았는데 이 시절 이러한 편견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는 것이다.

특히 지난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대학의 애쉰 데사이 교수와 쿠아줄루 나탈 대학의 굴람 바헤드 교수가 공동 집필한 저서 ‘남아공인 간디 : 제국의 들것 운반자’(The South African Gandhi : Stretcher-Bearer of Empire)가 출판된 뒤 이러한 여론은 더욱 확산됐다.

이 책은 간디가 평소 흑인들을 ‘깜둥이’(kaffirs)라고 불렀을 뿐 아니라 미개하고 상스러우며, 나태하고 벌거벗은 삶을 사는 열등한 존재로 취급하면서 무시하는 발언을 일삼았다고 기술하고 있다. 또 간디가 당시 식민 지배국 영국에 남아공 내 인도인들이 토착 흑인들에 비해 얼마나 더 우수한지를 입증해 보이려고 부단히 노력했다는 점도 지적하고 있다. 간디는 우체국에서 인도인이 흑인과 같은 출입문을 쓰게 돼 있는 것을 거부하면서, 인도인용 출입문을 별도로 만들어 줄 것을 요구해 관철시키기도 했다. 저자들은 “간디에 대한 세간의 평가는 교묘한 재포장의 결과”라고 단언했다.

책이 출간된 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도 요하네스버그의 간디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지적이 빗발쳤다.

가나에서 간디상 철거 청원을 시작한 교수들은 “간디가 흑인들에 대해 몰인정했음에도 우리가 캠퍼스에 조각상을 세워 그를 미화하는 것을 역사학자들은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라며 “급성장하는 유라시아의 슈퍼파워에 굽실거리기보다는 우리의 위엄을 세우는 것이 낫다”라고 밝혔다.

비판이 커지자 가나대학 측은 청원 내용을 검토해보겠다고 밝혔지만, 일각에서는 이로 인해 인도와의 우호적인 관계가 틀어질까봐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