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0% 지상파 중간광고 ‘반대’

[헤럴드경제]우리나라 국민 둘 중 하나는 지상파 방송 도중 나오는 중간광고 허용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방송학회 세미나에서 발표된 시청자 인식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7.1%는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을 반대했다. 반면 찬성 쪽 의견은 26.0%에 그쳤다. 조사는 지난 5월 17∼24일 전국 20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에 대해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조사를 맡은 홍원식 동덕여대 교수는 “광고 자체에 대한 반감으로 중간광고를 반대하는 의견이 높게 나타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지난 2004년 한국방송광고공사가 같은 주제로 서울 성인남녀 2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반대 의견이 87.5%에 달했다”면서 “시청자들의 지상파 중간광고에 대한 인식이 상당 부분 개선됐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횟수와 시간 면에서 현재 유료방송과 동일한 수준의 중간광고를 도입하는 조건에는 찬성이 더 높게 나타난 것도 주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시훈 계명대 교수는 ‘방송 중간광고에 대한 광고주 인식 조사’ 발표에서 “광고주들은 중간광고 허용에 적극적으로 찬성하며 광고 집행 의향도 매우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중간광고는 시청자들이 광고를 피해 채널을 돌리는 ‘재핑행위’를 줄여 보다 편안한 시청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며 “광고집행 효율성을 떨어뜨리는 규제는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상파 3사 고위 관부들은 지난 6일 방통위를 함께 방문해 중간광고 도입을 촉구했다. 지난 1974년 지상파 방송의 중간광고는 폐지됐고, 현재 유료방송만 중간광고를 틀고 있다. 지상파 방송사들은 중간광고 금지가 ‘차별적 규제’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시청자 단체와 일부 정치권은 중간광고가 시청권을 해치고, 광고주의 영향력 증대로 프로그램의 질과 공정성을 떨어뜨린다는 이유로 반대한다. 특히 수신료를 받는 KBS 같은 공영방송의 경우 공익성 유지를 위해 중간광고를 도입해선 안된다는 지적이다.

이날 김재홍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은 지상파 방송의 중간광고 재도입 조건으로 공정성을 제시했다. 김 부위원장은 ‘제2차 방통위 정책보고서’ 발간을 기념해 과천정부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상파 방송사들의 광고매출이 매년 감소하는 상황이라 방송콘텐츠 품질 향상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면서 “방송사 구성원간 공정성 논의장치가 법제화되면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