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北 핵실험 규탄 및 핵폐기 촉구 결의안 통과

당정청 “한국 독자적 제재 노력 강화”

국회가 21일 북한 5차 핵실험 규탄 및 핵폐기 촉구 결의안를 통과시켰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북핵 실험 규탄 결의안을 상정, 재적의원 203명 중 200명 찬성, 3명 기권으로 가결 처리했다.

앞서 여야는 북한 5차 핵실험 직후인 지난 10일 지도부 긴급 회동을 열고 북한 핵실험을 규탄하고 전면 핵폐기를 촉구하는 국회 결의안 채택에 합의했다. 이후 관련 상임위원회를 거쳐 이날 본회의에서 최종 타결됐다.

이날 새누리당, 정부, 청와대가 연 고위 당정청협의회에서도 관련 논의가 진행됐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협의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이날 국회에서 결의안이 발의된 만큼 한국의 독자적인 제재 노력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특히 당정청은 이후 유엔 안보리에서도 신규 결의안이 채택되는 데에 최대한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국회는 결의안에서 이번 핵실험을 국민의 생명과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심각한 도발 행위로 규정, 어떤 경우라도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 보유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이 모든 핵 프로그램을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상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