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남미 코스타리카 공영방송에 소개된다

[헤럴드경제=이홍석(김포) 기자]경기도 김포시가 남미 코스타리카 공영방송 ‘Teletica Canal7’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세븐데이즈’에 소개된다.

코스타리카 대사관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사)한문화진흥협회는 지난 19일 김포 애기봉을 방문, 유영록 김포시장을 인터뷰하고 조강 일대를 촬영했다.


이날 인터뷰는 세계 유일 분단국가에서의 김포의 역할, 북한과의 관계변화에 따른 평화문화 1번지 김포의 중요성 등에 대한 내용이다.

유 시장은 인터뷰를 통해 “조강은 대한민국 유일의 자유중립지역으로 휴전선과 NLL이 없는 곳”이라며 “북한과의 지리적 근접성과 애기봉, 조강, 유도 등 평화유산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평화문화 1번지 김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포를 찾은 코스타리카 대사관의 소피아 공사는 “분단의 아픔이 조강에 고스란히 녹아 있는 것 같다”며 “김포가 남ㆍ북간 화해와 교류의 중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스타리카의 ‘Teletica Canal7’은 분단국가 대한민국의 현실, 축제와 문화 등을 중심으로 3부작으로 제작해 10월중 본국 국민들에게 방송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