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드라마 본 10대 모방자살”…이란서 제작진 기소

○…이란 검찰이 10대 소년이 TV 드라마를 모방해 자살했다며 해당 드라마의 제작진을 기소했다고 이란 현지 일간 이란데일리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0년 당시 13세였던 소년 모하마드가 자신의 집에서 목을 매 목숨을 끊은 사건과 관련, 이란 검찰은 드라마 ‘천국까지 5㎞’의 연출자 알리레자 아프카미 등 제작진을 기소했다. 이 소년의 죽음을 간접적으로 유발한 혐의가 있다는 것이다.

검찰은 “모하마드는 드라마 주인공이 죽어 유령이 되는 것을 보고 이를 따라했다”며 “제작진은 ‘부모와 함께 봐야 한다’는 시청 연령 경고문을 함께 방송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드라마 제작진이 미필적 고의가 있다고 본 셈이다. 연출자 아프카미는 “이 소년은 행동 과잉 증세가 있었기 때문에 드라마가 자살을 유발했다는 주장은 완전히 오해다”라고 반박했다. 

문재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