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뺨치는 사립초등학교 등록금…상위 9개 1년치 학비 천만 원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초등학생 학부모들 사이에서 ‘명문’을 통하는 일부 사립초등학교의 연간 학비가 천만원을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개 시ㆍ도 교육청으로부터 자료를 받아 전국 68곳의 사립초등학교 학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상위 9곳의 연간 학비가 천만원을 돌파했다. 


가장 비싼 곳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아들이 다녔던 영훈초등학교로 1년 학비가 약 1157만원으로 추산됐다. 그 뒤로 우촌초등학교(1110만원), 경복초등학교(1107만원), 한양초등학교(1099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연간학비가 가장 비싼 상위 10개교 중 7곳이 서울에 몰려 있었고, 충북과 부산, 인천에도 각 한 곳씩 소재해 있었다.

학비는 2016학년도 신입생이 해당 사립초등학교를 다니려면 필수적으로 지급해야 할 ‘필수 학비’를 기준으로 산정했다. 입학을 위해 지불한 ‘전형료’와 ‘입학금’, 향후 1년간 학생이 지불해야 할 ‘수업료’, ‘급식비’, ‘통학버스비’, ‘수학여행비’를 항목별로 산출해 합산하였다. ‘수학여행비’는 지난해 해당 학교에서 실시한 수학여행 경비의 평균값으로 계산해 추산했다.

박경미 의원은 “과도한 학비는 다양한 계층의 입학을 근본적으로 차단해 아동이 발달단계에 적합한 사회성을 키우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사립초등학교의 학비가 과도하게 산정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