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그룹, 동부익스프레스 4700억원에 인수…물류사업 키운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동원그룹이 동부익스프레스를 인수한다. 인수가격은 약 4700억원 안팎으로 동원그룹이 그간 성사시킨 인수ㆍ합병(M&A)중 최대 규모다. 동원그룹은 수산과 식품, 포장재 등 기존 사업과 함께 물류 부문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그룹 지주회사인 동원엔터프라이즈가 최근 동부익스프레스 대주주인 KTB PE, 큐캐피탈 등 사모펀드 운용사들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경영권 인수에 관한 독점적인 협상 권한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동원그룹은 2008년 미국 참치캔 1위 업체인 스타키스트를 3억6300만달러(약 4000억원)에, 2014년 유리병과 캔 제조업체인 테크팩솔루션을 2500억원에 인수하는 등 최근 3년 간 7건 이상의 M&A를 진행했다.

동부익스프레스는 국내 3위 물류회사로 항만 물류와 창고 사업, 여객 운송, 렌터카, 국제 물류 등 사업을 통해 지난해 매출 7195억원, 영업이익 444억원을 기록했다. 동원그룹은 현재 동원산업 물류사업본부에서 연간 2500억원대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이번 인수가 성사되면, 참치 원양업체인 동원산업, 식품 유통기업인 동원F&B, 포장재 업체인 동원시스템즈 등 계열사 자체 물동량이 1200억원대로 시너지가 기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