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게이트 반전? 가장 깨끗한 유로6는 폴크스바겐

유럽 비정부 환경단체 T&E 발표

230개 유로6 디젤 모델 실도로 주행 검사

피아트, 스즈끼 NOx 기준치 가장 많이 초과

기준치 가장 근접한 브랜드는 폴크스바겐

현대기아차는 하위권에 머물어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디젤게이트’(폴크스바겐 그룹 디젤 배출가스 조작) 이후 전 세계적으로 디젤 차에 대한 불신이 깊어진 가운데, 유로6 기준에서 디젤 배출가스 기준치에 가장 근접한 브랜드가 폴크스바겐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폴크스바겐은 지난 1년간 디젤게이트를 발생시킨 주범으로 낙인찍혔지만 이번 유로6 모델 조사에서 가장 깨끗한 브랜드로 선정되면서 이미지를 쇄신할 수 있는 반전 기회를 맞게 됐다.

21일 유럽의 비정부 환경단체 Transport & Environment (T&E)가 영국, 프랑스, 독일 정부에서 조사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유로6디젤 엔진 탑재 총 230개 모델에 대해 실도로 주행 검사를 실시한 결과, 피아트와 스즈끼가 기준치보다 15배나 더 많이 NOx(질소산화물)를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T&E는 피아트와 스즈끼를 유럽에서 가장 더러운 디젤(the dirtiest diesel) 브랜드라고 지적했다.

그 뒤를 이어 르노-닛산이 14배 이상의 NOx를 배출했고, GM 계열인 오펠ㆍ복스홀이 10배 이상 NOx를 배출했다. 


현대차도 기준치 대비 8배 가까운 배출가스를 내보내 비교적 하위권에 랭크됐고 기아차도 6배 가깝게 기준치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NOx 기준치를 최대로 충족시키는 브랜드는 폴크스바겐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기준치에 정확히 부합하는 브랜드는 단 하나도 없었지만, 그나마 폴크스바겐이 2배 이하의 배출량을 기록해 가장 깨끗한 브랜드가 됐다.

폴크스바겐에 이어 세아트, 스코다, 아우디 순으로 기준치 초과 정도가 낮아 디젤게이트에 연루됐던 폴크스바겐 그룹 브랜드들이 유로6로는 NOx 배출량이 대체로 적었다.

그레그 아처 T&E 친환경차 총괄은 “미국이 폴크스바겐 조작을 적발한 지 1년 뒤에도 대부분의 제작사들이 계속해서 유럽 정부 묵인 하에 공기를 오염시키는 디젤차를 판매하고 있다”며 “기준치를 초과한 차들에 대한 리콜만이 공기를 정화시키고 유럽 법적 시스템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일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